코로나19 여파…제2회 강릉국제영화제 '대폭 축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코로나19 여파…제2회 강릉국제영화제 '대폭 축소'

개막식과 폐막식 등 야외 행사 '취소'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사진=유선희 기자/자료사진)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사진=유선희 기자/자료사진)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두 번째를 맞는 강원 강릉국제영화제가 축소 개최된다. 강릉국제영화제 측은 23일 오전 강릉 라카이샌드파인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고 축소 개최를 확정했다고 알렸다.

강릉국제영화제는 강릉시민과 관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행사기간과 규모를 대폭 축소,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개막작과 국제경쟁 부문 후보작, 그리고 모든 초청작이 오프라인으로 상영된다. 상영작은 당초 예상했던 150편에서 20편 안팎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경쟁 부문 심사와 시상은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또 세계 각국의 국제영화제 위원장들이 모여 영화제 경험을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강릉 포럼'은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언택트' 방식으로 열린다.

지난해에 이어 강릉 지역의 영화 제작 활성화를 위해 '단편영화 제작'을 지원하지만, 심사와 발표는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개막식과 폐막식 등 야외 행사는 취소됐다. 어려운 시기에 주민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은 선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당초 제2회 강릉국제영화제는 오는 11월 5일부터 14일까지 10일간 개최할 예정이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축소 개최하기로 결정한 만큼 기간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강릉국제영화제 관계자는 "개최 일정과 운영방침 등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라며 "개막까지 남은 기간 동안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상영관 방역과 관람객 안전조치를 최우선으로 삼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