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태풍' 피해 강릉시…'자원봉사자'들 헌신 빛났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산불·태풍' 피해 강릉시…'자원봉사자'들 헌신 빛났다

2019 대한민국 자원봉사대상 국무총리 표창

강릉 경포동 침수 피해 상가 주민들과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는 자원봉사자들. (사진=강릉시청 제공)

강릉 경포동 침수 피해 상가 주민들과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는 자원봉사자들. (사진=강릉시청 제공)
강원 강릉시가 2019 대한민국 자원봉사대상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전국 4개 자치단체가 선정됐으며, 강원도에서는 강릉시가 유일하다.

그동안 강릉시는 시민의 25%가 넘는 5만 4천 명이 자원봉사자로 등록돼 '생활속의 자원봉사 도시'로 자리매김했다. 이를 통해 지역 사회 문제와 연계한 다양한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자원봉사 문화 확산에 기여 하는 등 다양한 평가지표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지난 4월 옥계 산불과 10월 태풍 미탁 등 각종 사회재난 발생 시 자원봉사센터와 협업해 신속한 피해복구와 지원에 총력을 기울인 공로를 높이 인정받았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이웃과 사회를 위해 나눔의 사랑을 실천하신 자원봉사자들과 시민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 더 따뜻하고 시민이 행복한 희망의 도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한 2019 대한민국 자원봉사대상은 지난 1985년 UN이 정한 '세계자원봉사자의 날(12월 5일)'을 기념해 제정한 자원봉사 분야 최고 상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