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동해역 연장 안설시설 설치 코레일이 책임져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KTX 동해역 연장 안설시설 설치 코레일이 책임져야"

코레일측, 지자체가 감추사 인근 육교 설치 입장
동해시장, 코레일이 설치 비용 부담해야 '반발'

강릉선 KTX. (사진=코레일 강원본부 제공)

강릉선 KTX. (사진=코레일 강원본부 제공)
강릉선 KTX 동해역 연장 운행 지연과 관련해 동해시가 감추사 인근의 무단횡단 선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육교를 설치하지 않았다는 코레일 측의 주장에 대해 심규언 동해시장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심 시장은 지난 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동해시가 감추사 인근에 육교를 설치하지 않아 KTX 동해역 연장 운행이 지연된다고 하는데, 중요한 안전시설은 코레일이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레일 측은 철도 개설 이전 사업이라면 코레일이 안전시설 설치비를 담당하는 것이 맞지만, 감추사 건축물대장에 적힌 년도가 철도 개설 이후로 나와 동해시가 사업비를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하지만 감추사는 아주 예전부터 유명했던 곳"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동해시에 7개의 철도 굴다리가 있는데 코레일은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굴다리에 대한 개선 의견을 한 번도 낸 적이 없다"며 "강릉의 경우 등명락가사 등의 안전시설은 철도시설공단이 맡았다고 하는데 감추사는 더 오래됐다"고 덧붙였다.

심 시장은 특히 "시에서는 육교 건설을 위해 약 15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설계까지 했지만, 코레일 측이 얼토당토않게 25억 원으로 책정해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일단 육교 설치에 대한 필요성을 제공한 측에서 비용을 책임져야 한다"고 못박았다.

앞서 코레일 측은 지난 3일 '동해역 KTX 연장 운행 추진사업 설명자료'를 내면서 동해시 감추사 인근 무단횡단 선로의 안전 확보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개통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코레일 강원본부 관계자는 "감추사 인근의 육교 설치와 관련해 내부적으로 협의를 진행한 뒤,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