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삼척 통합기반 조성 세미나 실효성 중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동해‧삼척 통합기반 조성 세미나 실효성 중요"

동해시의회 3일 제5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개최

(사진=자료 사진)

(사진=자료 사진)
강원 동해시의회가 6일 제5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고 행정과, 복지과, 가족과에 대한 2019년도 예산안 심의를 진행했다.

최재석 의원은 "동해‧삼척 통합기반 조성을 위한 상생발전 세미나 개최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추진의지를 가지고 실효성 있게 집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주현 의원은 "장애인도시락 배달 지원 사업의 수요가 많으나 예산상의 문제로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없도록 지원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정학 의원은 "행복한 동해만들기 사업이 마을단위에만 치중되지 않고 소상공인‧자영업자 단위의 공동체에 재원이 활용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창수 의원은 "민원으로 중단된 장애인 복지관 예산이 반영돼 있지 않은데 협의를 거쳐 이 부분이 중단되지 않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박남순 의원은 "정보화마을 운영 활성화 예산이 매년 연례 반복적으로 계상이 되는데 정보화마을이 자립을 도울 수 있는 예산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임응택 의원은 "통장은 장학금 등 혜택이 다양한 반면 대주민 업무를 수행하는 반장의 혜택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므로 형평성을 갖출 방법을 고민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