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경마장 사업 즉각 철회해야"…주민 2천여 명 '반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화상경마장 사업 즉각 철회해야"…주민 2천여 명 '반발'

양양군번영회 등 화상경마장 유치 반대 의견서 전달
강원지방경찰청, 군의원에게 돈 봉투 전달시도 수사

한 지역민이 '화강경마장 유치 반대'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유선희 기자)

한 지역민이 '화강경마장 유치 반대'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유선희 기자)
강원 양양군번영회 등이 화상경마장(장외 마권발매소) 유치를 반대하는 2천여 명의 지역주민 서명서를 5일 군과 군의회에 전달했다.

양양군번영회와 양양기독교연합회 등은 5일 군과 군의회를 방문해 "양양군수가 사업자에게 써준 사업동의서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화상경마장 유치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달 29일 양양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상경마장은 직접 경마장에 가는 것보다 도박 중독률이 2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자료가 있다"며 "사행성으로 변질할 가능성이 높은 화상경마장은 들어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통시장 일대에서 '화상경마장 유치반대'를 위한 군민들의 서명을 받았으며, "20여 일 안에 사업안이 철회되지 않으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예고해왔다. 이들에 따르면 2268명의 주민들이 반대 서명에 동참했다.

특히 양양군의원 두 명에게 돈 봉투 전달시도가 있었던 사실까지 확인되면서 반대단체들은 더욱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강원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한 지역 인사는 지난달 군의원 두 명에게 돈 봉투를 건넸다. 돈을 건넨 지역 인사는 경찰 조사에서 "돈을 준 것을 맞지만 대가성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의원이 돈을 받지 않고 바로 돌려준 것을 확인했으며, 다만 다른 의원들에게 돈 봉투가 흘러 들어갔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화상경마장 유치를 위해 군의원을 돈으로 매수하려는 시도가 아니겠느냐"며 "수사기관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한편 양양군이장협의회 등은 지난 10월 주민 4백여 명이 화상경마장 유치에 동의한다는 내용을 담은 사업제안서를 군에 전달했으며, 현재 주민 70~80%가 화상경마장 유치에 찬성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대단체들이 이날 화상경마장 사업의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전달함에 따라 양양군은 수일 내에 의견을 표명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