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물에 바닥 미끄러워…30대 택배기사 발 헛디뎌 '추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빗물에 바닥 미끄러워…30대 택배기사 발 헛디뎌 '추락'

4일 낮 12시 8분쯤 강원 강릉시 옥천동의 한 택배회사 앞에서 물품을 내리는 작업을 하던 중 30대 직원이 발을 헛디뎌 1t 트럭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택배기사 서모(38)씨는 우측 눈 부위와 무릎 등을 다쳐 119 구조대원 등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은 서씨가 빗물에 바닥이 미끄러워 넘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