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화력 무연탄 전소발전소로 환원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동해화력 무연탄 전소발전소로 환원하라"

이철규 의원 4일 기자회견서 정부측 강하게 비판

이철규 의원(동해·삼척)은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석탄산업과 폐광지역 주민을 위한 예산확보에 반대하고 있는 정부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이철규 의원실 제공)

이철규 의원(동해·삼척)은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석탄산업과 폐광지역 주민을 위한 예산확보에 반대하고 있는 정부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이철규 의원실 제공)
이철규 의원(동해·삼척)은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석탄산업과 폐광지역 주민을 위한 예산확보에 반대하고 있는 정부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도계 살리기 범시민 비상대책 위원회'를 비롯해 석탄산업 종사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동해화력을 당초 설립목적인 '국내산 무연탄 전소발전소'로 환원해야 한다"며 "이것은 정부가 국민과 폐광지역민에게 약속한 사안인 만큼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측에 따르면 앞서 동해화력은 지난 1989년 정부의 석탄합리화 정책 시행 이후 국내산 석탄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1999년부터 발전소가 가동됐다.

이후 지난 2006년까지는 연간 100만톤 이상의 국내산 무연탄을 전량 소비하며 국내산 무연탄의 안정적 소비처 역할을 해왔다.

이 과정에서 지난 2005년 국제유가 급등이후 연탄소비가 급증하면서 정부는 발전용 무연탄을 민수용 연탄수요로 전환했고, 동해화력도 2007년부터는 수입산 유·무연탄을 도입해 사용해왔다.

하지만, 국제유가가 안정세에 접어들고 민수용 연탄수요가 감소한 지금까지도 '국내산 무연탄 전소발전소'로 환원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이 기간 동해화력의 국내산 무연탄 사용량은 120만톤에서 23만톤으로 80%이상 감소했으며, 국내산 무연탄과 수입탄의 가격차액 보조율도 100%(2000년)에서 5.8%(2017년)로 줄었다고 이 의원측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정부가 당초 약속대로 동해화력을 '국내산 무연탄 전소발전소'로 환원하고 보조율도 100%로 돌려놔야 한다"며 "정부가 약속을 지키는데 필요한 예산은 175억 원에 불과해 이 예산이면 3천여 광부들의 일자리가 유지되고 폐광지역의 경제가 존속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년간 54조 원의 일자리 예산을 쏟아 부은 문재인 정부가 이 예산을 끝까지 반대한다면 3천여 광부들과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