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경제인연합회, 동해북부선 '예타 면제'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경제인연합회, 동해북부선 '예타 면제' 촉구

강원경제인연합회와 동해경제인연합회가 동해북부선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통한 조기 건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3일 성명을 통해 "정부와 국회 등에 따르면 최근 기획재정부는 국토교통부가 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를 통해 신청한 문산∼도라산 구간(11.8㎞) 고속도로 건설사업만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신청을 받아들이고 동해 북부선은 끝내 외면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동해안, 서해안, 남해안 중 가장 개발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고속도로, 철도등 기본 교통 인프라조차 없는 곳이 동해안"이라며 "동해선 철도는 국가의 국토를 이어주는 가장 기본적인 선로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1928년 착공했지만 해방 이후 공사가 재개되지 못하고 현재에 이르렀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또 "부산과 강원도 최북단 고성 제진간을 연결하는 동해선 철도의 완전한 연결을 통해 오랫동안 소외된 지역의 국토균형 개발과 장차 북한의 나진~블라디보스톡으로 거쳐 유럽까지 이어지는 TSR(시베리아횡단철도)를 통해 물류의 육상 운송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해 북부선(강릉~고성 제진 104.6Km)은 정부의 예타를 면제하고, 비전철(디젤기관차 운용) 구간과 단선으로 준공 예정인 동해중부선(포항~삼척)의 전철화와 복선화도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