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경제자유구역 축소 등 지역현안 공식 건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동해시, 경제자유구역 축소 등 지역현안 공식 건의

지난 26일 지휘보고 통해 강원도 차원의 협력·지원 요구

강원 동해시.

강원 동해시.
강원 동해시가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망상·북평지구) 대폭 축소와 관련해 주민요구사항 해결과 현안사항에 대해 강원도 차원의 협력과 예산 지원을 지난 26일 공식 건의했다.

동해시 등에 따르면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이 지난 2013년 2월 지정된 이후 5년이 넘도록 해당지역 주민들은 재산권 행사가 제한되는 등 많은 불편을 겼어왔다.

하지만 개발사업 부진으로 최근 망상지구와 북평지구가 대폭 축소되면서 시는 그동안 지역발전 정체와 주민 피해보상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심규언 시장은 지난 26일 현안사항 추진을 위한 지휘보고를 통해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해제지역에 대한 생활 SOC 확충사업 지원과 남북경협 최우선 과제로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반영할 것을 건의했다.

실제로 경제자유구역 지정 후 개발사업이 지체되는 동안 해당지역과 주민들은 장기간 재산권 행사 침해를 감수해야 했으며, 도로와 농·배수로 등 생활편익시설사업도 설치가 제한돼 왔다.

또한 동해항을 북한자원(광물, 수산자원) 수입 기지화로 육성화해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과 동해자유무역지역을 가공 수출 기지로 활용하는 것이 경제자유구역 지정 목적에도 부합된다는 것이 동해시의 설명이다.

이어 동해항을 복합물류 항만으로 육성·지원할 것도 요구했다. 특히 동해항 항만배후단지 확충과 컨테이너 정기 항로를 유치해 북방경제협력 중점항만으로 육성하고, 북한자원 반입을 위해 동해항 3단계 민자사업으로 계획된 제4, 5 선석을 정부 재정지원사업으로 전환 추진될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2019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동해시 개최 건의, 제천~삼척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설, 국도 42호선(원주-동해항) 확장 등 총 12개 사업에 대해 강원도가 적극 관심을 갖고 정부에 지원을 요청할 것을 주문했다.

동해시 관계자는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해제지역에 대한 주민요구사항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경제자유구역청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