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선 응급환자 또 발생…해경 도움 받고 '진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중국어선 응급환자 또 발생…해경 도움 받고 '진료'

중국어선 선원 왕모(40)씨를 구조하고 있는 모습. (사진=동해해양경찰서)

중국어선 선원 왕모(40)씨를 구조하고 있는 모습. (사진=동해해양경찰서)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4시 40분쯤 울릉도 북동쪽 231km 해상에서 항해 중인 중국어선 797t급 G호에서 탑승 선원 왕모(40)씨가 기침을 심하게 하는 등 토혈증상이 있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30일 밝혔다.

해경은 G호를 울릉도 연안으로 이동 조치해 왕씨를 옮겨 싣고, 저동항 항구에서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했다고 전했다.

이후 왕씨는 복막염과 복부 내 출혈로 개복수술이 필요하다는 울릉도의료원 진료 결과에 따라 이날 오전 9시 여객선을 타고 포항으로 옮겨졌다.

앞서 해경은 지난 22일에도 구토를 하고 갑자기 쓰러진 중국어선 선원 곽모(50)씨를 이송해 치료를 받도록 조치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