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안인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지역주민들 '뿔났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릉안인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지역주민들 '뿔났다'

지역주민 등 400여명 28일 대규모 궐기대회
대책위 "합의 사항 충실히 이행하라" 촉구

민자발전 사업 당해마을 주민대책위와 안인진 어촌계, 지역주민 등 400여 명은 28일 강릉시청 앞에서 대규모 궐기대회를 갖고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안인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전영래 기자)

민자발전 사업 당해마을 주민대책위와 안인진 어촌계, 지역주민 등 400여 명은 28일 강릉시청 앞에서 대규모 궐기대회를 갖고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안인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전영래 기자)
강원 강릉시 강동면에 민자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보상문제와 요구사항 이행 등을 놓고 해당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민자발전 사업 당해마을 주민대책위와 안인진 어촌계, 지역주민 등 400여 명은 28일 강릉시청 앞에서 대규모 궐기대회를 갖고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안인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발전소 건설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분진, 교통혼잡 뿐만아니라 발전소 가동 시 터빈으로부터 발생하는 소음, 진동, 석탄 이송설비 등으로 인해 집값과 땅값이 하락하는 등의 생존권 위협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16년 1월 대책위와 강릉에코파워가 합의한 이주단지, 수해방재대책, 송전선로 지중화, 토지보상, 주민요구사항 등 5개 항목의 요구사항에 대해 현재 송전선로 지중화만 해결됐다"며 "강릉에코파워 측이 이제는 주민들과 협의할 의지도 없는 것으로 주민들을 판단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민자발전 사업 당해마을 주민대책위와 안인진 어촌계, 지역주민 등 400여 명은 28일 강릉시청 앞에서 대규모 궐기대회를 갖고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안인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전영래 기자)

민자발전 사업 당해마을 주민대책위와 안인진 어촌계, 지역주민 등 400여 명은 28일 강릉시청 앞에서 대규모 궐기대회를 갖고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안인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전영래 기자)
대책위는 또 "강릉시와 시의회에서도 주민들의 권익보호와 생존권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등 중재 역할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기욱 위원장은 "주민들과 합의한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지 않을 경우 사업을 전면 백지화할 것을 천명한다"며 "주민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릉에코파워 관계자는 "대책위와 합의한 5개 항목 중 4개 항목은 이미 대부분 진행하고 있다"며 "나머지 항목인 주민요구사항에 대해서도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주민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