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시간만 2시간"…장애인 이동권 보장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기시간만 2시간"…장애인 이동권 보장 '촉구'

장애인들 "장애인 등급 폐지에 따른 현실적인 특별교통수단 운영 필요"

강원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7일 오후 강릉시청에서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유선희 기자)

강원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7일 오후 강릉시청에서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유선희 기자)
강원 도내 장애인들이 현재 턱없이 부족한 이동수단을 개선해 줄 것을 촉구하며 거리로 나섰다.

KTX강릉역에서부터 강릉시청까지 직접 휠체어로 이동한 장애인과 봉사활동 90여 명은 7일 오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별교통수단인 장애인 콜택시를 비롯해 저상버스 등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원장애인차별철폐연대 김용섭 대표는 "현재 특별교통수단은 노약자, 임산부 등이 모두 이용하고 있어 정작 장애인들이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내년부터 장애인 등급이 폐지되면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하는 이들이 더 많아지게 되는 만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르면 '특별교통수단'이란 이동에 심한 불편을 느끼는 교통약자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휠체어 탑승설비 등을 장착한 차량으로, 엄밀히 말해 특수한 형태의 '대중교통'으로 볼 수 있다.

강릉시는 현재 중증장애인 200명당 특별교통수단 1대를 도입 운행해야 한다는 법정대수는 지키고 있지만, 장애인들이 느끼는 온도는 다르다.

고령자와 임산부 등 이동에 불편을 느끼는 '교통약자'들이 휠체어 등 승강장비가 포함된 장애인 콜택시를 모두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중증장애인들은 장애인 콜택시를 보다 현실적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1급 뇌병변 장애인 윤재선(31)씨는 "출·퇴근 시간이나 주말 등 사람들이 몰리는 시간대에 길게는 2시간 가까이 콜택시를 기다리는 일이 다반사"라며 "장애인 콜택시 대수를 더 늘리든가 승강장비가 없는 '임차·바우처 택시'를 도입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강릉시 관계자는 "장애인 콜택시는 법정대수를 지키고 있기 때문에 더 늘릴 계획은 아직 없다"며 "다만 내년부터 임차택시 4대를 추가 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 7월부터 장애인 등급제가 폐지되는 만큼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개편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현재보다 보급이 더 늘어나는 추세로 개편이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과 봉사활동 80여 명은 7일 KTX강릉역에서부터 강릉시청까지 행진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사진=유선희 기자)

장애인과 봉사활동 80여 명은 7일 KTX강릉역에서부터 강릉시청까지 행진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사진=유선희 기자)
한편 이들은 앞서 오후 1시쯤 KTX강릉역 앞에 모여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라"고 구호를 외친 뒤 시청까지 2.5km 구간을 직접 행진했다.

비가 내리는 와중에도 우비를 쓴 이들은 휠체어에 '장애인도 이동하고 싶다'고 쓰인 깃발을 꽂고 3~4명씩 줄지어 이동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강원장애인철폐연대는 지난 10월부터 춘천과 원주 등을 거쳐 이날 강릉까지 돌며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