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신규농공단지 조성 부지 재검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삼척시, 신규농공단지 조성 부지 재검토

강원 삼척시.

강원 삼척시.
강원 삼척시가 원덕읍 신규농공단지 조성사업 입지선정에 대한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해 대상부지 재검토에 나서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삼척시는 지난 1990년대 중반에 조성한 도계‧근덕농공단지가 포화상태에 이르러 신규단지 조성이 불가피함에 따라 지난 5월 '농공단지 입지선정과 타당성 검토 용역'을 완료했다.

이어 지역균형발전을 고려한 우선적 후보지로 선정된 원덕읍 월천리에 지난 8월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설명회에서 대형 국책사업인 LNG생산기지에 연이은 산업단지 개발은 더 이상 수용할 수 없다는 주민의견을 수렴해 용역 결과 차순위로 평가된 원덕읍 옥원리 일원을 대상으로 대체부지 선정 검토용역을 지난 10월 발주했다.

이에 따라 시는 원덕읍 옥원리 일원에 대한 부지선정 타당성 검토용역을 올해안으로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내년 초 공유재산관리계획 의회승인과 주민설명회 등 제반절차를 이행한 뒤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신규 농공단지는 사업비 190억여 원을 투자해 원덕읍 일원에 약 15만㎡ 규모로 산업시설 용지, 도로, 주차장 등을 조성할 예정으로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척시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 농공단지 조성부지를 확정해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주민 소득증대 등 지역발전의 선순환 구조가 조기 정착될 수 있는 성장동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