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해안침식' 심각…강원도 국제세미나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동해안 '해안침식' 심각…강원도 국제세미나 개최

내달 1~2일 양양 쏠비치서 국내·외 전문가 100여명 참석

해안침식으로 붕괴된 도로. (사진=자료 사진)

해안침식으로 붕괴된 도로. (사진=자료 사진)
강원 동해안의 해안침식이 갈수록 심화되면서 강원도가 대책마련을 위한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강원도가 강원대학교, 성균관대학교와 함께 개최하는 이번 세미나는 오는 1일과 2일 양양 쏠비치에서 국내·외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교류와 침식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이번 세미나에는 호주,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 해안침식 전문가를 초청해 각 국의 해안 침식 정책과 문제해결 노력 등의 사례를 발표하고 해안침식 기술에 대한 정보를 교류한다.

이날 강원대학교 김인호 교수는 '모래는 국경이 없다'는 주제를, 성균관대학교 이정렬 교수는 '한국 연안침식 실용화 기술'을 발표한다.

또한 인도네시아에서 온 안도조 우르잔토 교수는 '인도네시아의 해안침식 사례' 등 해안침식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발표하고 토론을 진행한다.

둘째 날인 2일에는 해안침식이 심각한 강릉시 소돌 해변 등 도내 주요 해안침식 지역에 대한 침식원인과 문제해결 사례 등에 대한 현장견학도 실시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강원도의 해안침식 문제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하고 다양한 해결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라며 "해안침식 문제를 지역의 문제에서 범 국가차원의 문제로 인식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강원도 동해안의 해변 침식현황에 대한 실태조사에서 침식우려(C)와 심각(D)등급 해변은 전체 102개 해변중 92개로 90.2%에 해당하는 해변이 침식으로 인한 피해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