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과 바다, 강 3色 매력의 도시 강원 양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산과 바다, 강 3色 매력의 도시 강원 양양

가을 단풍철 맞아 남설악 오색지구 만경대 탐방로 한시 개방

양양 서핑 페스티벌. (사진제공-양양군청)

양양 서핑 페스티벌. (사진제공-양양군청)
청정관광도시 강원 양양에서 10월 다채로운 축제가 열린다.

양양은 설악산과 동해바다, 남대천을 끼고 있어 山, 海, 江, 3色 매력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는 청정관광도시다.

먼저 이번 13일과 14일 이틀동안 전국 최고의 서핑명소로 꼽히는 죽도해변에서는 국내외 정상급 서퍼들이 참여하는 ‘2018 양양서핑 페스티벌’이 열린다.

남설악 오색지구. (사진제공-양양군청)

남설악 오색지구. (사진제공-양양군청)
또 단풍이 아름다운 오색의 남설악 만경대 탐방로가 가을 단풍철을 맞아 9월 10일부터 11월 14일까지 66일간 한시적으로 탐방이 허용돼 남설악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남설악 만경대 탐방로는 설악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난 1970년 3월 24일부터 원시림 보존을 위해 출입이 통제됐다가 지난 2016년 10월부터 한시적으로 개방해 운영 중이다. 예약은 국립공원예약통합시스템(reservation.knps.or.kr)을 통해 탐방 예정일 하루 전 오후 5시까지 해야 한다.

연어 맨손잡기 체험.(사진제공-양양군청)

연어 맨손잡기 체험.(사진제공-양양군청)
이밖에 양양8경 중에서도 1경으로 꼽히는 남대천에서는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2018 양양연어축제’가 개최될 예정이다.

연어 맨손잡기 체험과 연어열차 생태여행, 소원등 달기, 연어 탁본뜨기 등 흥미로운 체험거리가 많다. 남대천은 긴 여정을 마친 연어가 모천으로 돌아오는 길목으로, 연어와 재회하는 이 시기에 더욱 빼어난 자태를 자랑한다.

한국관광공사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0월 가볼만한 추천 관광지 6곳 중 하나로 ‘양양’을 꼽았다.

양양군 관계자는 "서울양양고속도로가 개통돼 수도권에서 양양까지 1시간 30분이면 가능하다"면서 "오는 주말 다채로운 축제와 이벤트가 준비돼 있어 모처럼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