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상의, 속초항 국제 카페리사업 '철회'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동해상의, 속초항 국제 카페리사업 '철회' 촉구

DBS크루즈페리 이스턴 드림호. (사진=자료 사진)

DBS크루즈페리 이스턴 드림호. (사진=자료 사진)
동해상공회의소가 속초항 국제 카페리(화객선) 사업 철회를 요구하는 건의문을 해양수산부와 동해지방해양수산청, 강원도, 이철규 국회의원에게 발송했다.

동해상의는 11일 건의문을 통해 "DBS 국제크루즈훼리는 지난 2009년부터 열악한 상황에서 매년 적자를 감수하며 동해항을 모항으로 일본 사카이미나토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구간을 정기적으로 운항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한 "갤럭시크루즈가 외항 정기여객운송사업 면허를 신청한 항로는 기존의 항로와 일부 중복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열악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비슷한 항로를 두고 두 선사간에 출혈경쟁이 벌어진다면 두 곳 중 한 곳이 도태될 가능성보다 양쪽 모두 공멸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향후 어떤 선사도 강원도의 항만을 모항으로 취항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해상의는 특히 "갤럭시크루즈의 외항정기여객운송사업 면허 신청을 반려하고 동해항이 대북교역 거점항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앞서 갤럭시크루즈㈜는 최근 속초항을 모항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일본 기타큐슈를 주 1회 운항하겠다는 항로 취항과 관련된 면허 발급을 해양수산부에 신청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