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동해선 포항~삼척 '옥원터널' 관통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철도공단, 동해선 포항~삼척 '옥원터널' 관통

전체 64개 터널 중 가장 길어

옥원터널 관통식.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옥원터널 관통식.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 사업의 64개 터널 중 가장 긴 터널이 '옥원터널'이 무사고·무재해로 11일 관통했다고 밝혔다.

옥원터널은 길이 5.63km며 삼척시 원덕읍 옥원리와 임원리를 연결하는 터널이다.

이 구간은 연약한 점토나 바위 조각으로 지층이 이뤄져 다량의 용수가 발생하는 등 어려운 작업 여건이었으나, 발파 굴착을 최소화하며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터널을 관통했다.

옥원터널은 지난 2015년 9월 굴착작업에 착수해 총 48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철도공단은 총사업비 3조 2400억 원을 들여 동해선 포항∼삼척 간 166.3km 철도를 건설 중에 있으며 오는 2020년 개통 예정이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현재 부산에서 강릉까지 6시간(고속버스 기준)이 소요되나 3시간 30분으로 약 150분 단축된다.

특히 강릉선(원주∼강릉)과 연결되는 등 환동해안권 간선철도망이 구축돼 철도 수송효율 극대화와 지역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현장에서 땀 흘려 일한 공사관계자들 덕분에 난공사 구간인 옥원터널을 안전하게 관통했다"며 "오는 2020년 전체구간이 개통되면 동해안권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