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시, 태풍 ‘콩레이’ 대비 비상태세 돌입

5일 오전 김철수 속초시장 주재로 열린 긴급대책회의. (사진제공-속초시청)
속초시가 북상 중인 제25호 태풍 ‘콩레이’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대비태세에 돌입했다.

김철수 속초시장은 5일 오전 속초시청 디지털상황실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강풍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공무원 비상연락망을 유지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과 단계별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갖추고 각종 피해를 최소화하는 한편, 피해발생 시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행정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시는 또 태풍이 상륙하기 전인 5일부터 전직원을 동원해 배수구 점검, 모래주머니 적치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비를 마쳤다.

또 재난취약지역에 대한 안전조치, 하천둔치 주차장 차량접근 사전통제, 태양광 발전시설 안전관리, 어선결박, 인양 등 태풍피해예방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시는 또 태풍 ‘콩레이’가 6일 오전 서귀포 남쪽 해상을 거쳐 7일 오전에는 독도해상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해 ‘속초, 빛 축제’도 당초 6~8일에서 7~9일로 변경해 진행하기로 했다.

김철수 속초시장은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위주로 철저하게 사전점검을 실시하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