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인사단행 수사해야"…시민단체 김한근 강릉시장 '고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불법 인사단행 수사해야"…시민단체 김한근 강릉시장 '고발'

김 시장 "관례·관습에서 벗어나 일하는 조직 만들기 위한 인사"

강원 강릉지역 시민단체들이 인사 단행에 문제가 있었다며 김한근 시장을 검찰에 고발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유선희 기자)

강원 강릉지역 시민단체들이 인사 단행에 문제가 있었다며 김한근 시장을 검찰에 고발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유선희 기자)
강원 강릉지역 시민단체들이 김한근 강릉시장이 불법 인사를 단행했다며 김 시장을 고발하는 등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강릉시민행동과 함께하는 시민 등은 4일 강릉시청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한근 강릉시장은 임기 첫날인 지난 7월 2일부터 그 이후 단행한 인사에서 지방공무원법을 위반했다"며 "이 과정에서 승진대상자가 아닌 이들이 과장급, 5급 이하 등에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임기 첫날 단행된 인사는 지방공무원법 제26조(결원 보충 방법)에 따라 신규임용, 승진임용 등의 방법으로 공무원 결원을 보충해야 했지만 지키지 않았다"며 '측근 인사 봐주기 논란'에 불을 지폈다.

강릉시민행동 홍진원 사무국장은 "직무대리자는 관련 명령서가 필요한데 지난 7월 2일 지정된 직무대리자는 직무대리 명령서 교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직무대리 규정과 규칙을 지키지 않은 것은 불법행위"라고 일갈했다.

특히 시민단체들은 "김 시장이 '누구든지 시험 또는 임용에 관해 고의로 방해하거나 부당한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지방공무원법 제42조(시험 또는 임용 방해행위의 금지) 조항을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역 시민단체들은 4일 오후 1시 30분쯤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에 방문해 김한근 시장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제출했다. (사진=유선희 기자)

지역 시민단체들은 4일 오후 1시 30분쯤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에 방문해 김한근 시장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제출했다. (사진=유선희 기자)
기자회견을 마친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후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 민원실에 방문해 김 시장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김 시장은 "퇴직 1년을 앞둔 직원들의 보답식 인사 등 그동안의 관례와 관습에서 벗어나 일할 수 있는 조직을 위한 인사였다"며 "법적 자문까지 받아 진행한 만큼 사법적 판단의 대상이 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반박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