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근 강릉시장, "민간보조사업 전면 재검토"

공익성·주민수혜도 결여된 지역행사 예산 편성 배제
김 시장 "논란 예상되지만 효율적인 편성위해 결정"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김한근 강릉시장. (사진=전영래 기자)
김한근 강릉시장이 민간보조사업으로 추진되는 지역의 각종 소모성 행사를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하기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 시장은 4일 민선 7기 취임 100일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공익성과 주민 수혜도가 결여된 민간보조사업은 편성에서 배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보조비에만 의존해 왔던 행사는 경우 최소 자부담 비율을 20% 이상 높이는 한편 엄격한 사후평가 결과를 반영해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재정운영 효율화를 위한 민간보조금 제로베이스 시민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시민위원회는 읍면동별 대표, 사회단체, 대학교수 등으로 30명 안팎으로 구성할 방침이다.

현재 민간보조사업 대상은 총 296개 사업에 94억여 원 규모지만 민간보조금 시민위원회를 통해 대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 시장은 "공익성이 떨어지는 지역의 각종 행사를 줄이는 과정에서 물론 비판의 목소리도 듣겠지만 한정된 예산을 더욱 공정하고 효율적으로 편성하기 위해 민간보조사업을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