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턱에 작은 계단폭···노인들에게 '불편한' KTX 열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높은 턱에 작은 계단폭···노인들에게 '불편한' KTX 열차

노인들 "입구쪽 계단 폭이 좁고 턱도 높아 위험"
전문가 "고령화 사회, 노인 위한 기술개발 필요"

몸이 불편한 한 노인이 KTX 열차 문을 잡고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유선희 기자)

몸이 불편한 한 노인이 KTX 열차 문을 잡고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유선희 기자)
대중교통수단인 KTX가 열차 입구로 올라가기 위한 턱이 높은 데다가 입구 계단의 폭도 좁아 노인 이용객들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2일 KTX강릉역에서 만난 최우명(62)씨는 서울로 가기 위해 열차에 몸을 실었지만, 거동이 불편한 탓에 한 손에 지팡이를 짚고 있어 계단 위로 발을 떼는 것조차 힘겨워 보였다.

열차로 들어가기 위한 입구 계단의 폭은 약 21cm로 신발 크기로 환산하면 약 210mm다. 취재진의 신발 크기 230mm보다도 너비가 작은 셈이다.

또, 입구 계단으로 향하는 턱도 높아 거동이 불편한 노인 이용객들은 위험과 불편함을 감수하며 열차를 이용하고 있다.

최씨는 "다리가 불편하니 지팡이를 잡아야 해 그저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지팡이에만 의존할 뿐"이라며 "특히 사람이 많을 때면 마음이 급해져 지팡이를 잡은 손이 덜덜 떨릴 정도"라고 전했다.

서울에서 온 유현상(여.67)씨는 "계단이 좁은 데다가 턱도 높아 발을 헛디딜 우려가 크다"며 "몇 칸 정도는 노약자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끔 탑승공간을 마련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이용객 이민자(여.75)씨는 "무궁화호를 이용했는데 KTX 열차와 달리 입구 계단 턱이 높지 않고 폭도 적당해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며 "보통 집에서도 턱을 다 없애는데 이런 대중교통수단도 나이 많은 분들에 대한 배려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교통연구원 박종우 박사는 "KTX 열차가 입구 계단 폭이 좁은 등 노인 이용객들에게 불친절한 것은 맞다"며 "초고령화 진입을 앞둔 우리 사회에서 노인 이용객들을 위한 기술을 진지하게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KTX 열차가 고속으로 달리는 만큼 구조적인 문제일 수 있다"며 "당장 기술개발이 어렵다면 일단 KTX 열차전용 역은 플랫폼 자체를 높여 열차와 수평으로 맞추는 방법 등을 고민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