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송이축제 ‘대성황’...양양송이 ‘풍년’

9월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나흘간 관광객 25만 5천명 방문

양양송이축제 행사장을 찾은 차량들.(사진제공-양양군청)
대한민국 대표 가을축제 가운데 하나인 양양송이축제가 나흘간의 일정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양양축제위원회는 "9월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열린 양양송이축제에 외국인 방문객 2,300여명을 비롯해 모두 25만 5천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면서 "주말 29일에는 10만 인파가 축제장을 찾아 양양시가지가 극심한 교통정체를 빚기도 했다"고 밝혔다.

송이 풍작과 쾌청한 날씨, 징검다리 연휴 등 삼박자가 어우러지면서 구름인파가 축제장을 찾았다.

특히 올해는 송이 작황이 좋아 지난 해 보다 7배 이상 많은 8,984kg의 송이가 수매돼 최근 10년 사이 가장 좋은 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속초양양산림조합측에 따르면 1등급 송이의 경우 지난해 절반 가격인 40만원대, 등외품은 10만원대에 거래가 됐다. 이에 따라 지역 상경기도 모처럼 특수를 누렸다.

송이 보물찾기 프로그램에 참가한 방문객들.(사진제공-양양군청)
축제 기간 송이 보물찾기 프로그램에는 당초 계획인원인 800명을 웃도는 1,000여명이 참여했으며, 송이돌이 만들기, 송이장승깍기, 송이판화찍기, 포토머그컵 만들기 등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특히 관심을 받았다.

육군8군단에서도 38선 돌파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다양한 축하공연과 군(軍)장비 전시행사를 준비해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으며, 축제장 한쪽에 대규모로 조성된 코스모스 정원은 포토존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올해는 공연무대와 대형식당동을 마주보는 형태로 배치해 관객들이 자리를 이탈하지 않고 음식을 먹으면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었으며, 행사부스 운영시간을 저녁 9시까지 연장해 방문객들이 축제장에 머무르는 시간을 늘렸다는 평가다.

김우섭 축제위원장은 “산지에서 채취되는 송이 물량이 크게 늘면서 축제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평가용역을 통해 올해 축제에서 부족한 부분 등을 정확히 진단하고 개선함으로써 한 단계 더 발전하는 송이축제가 될 수 있도록 내실을 다져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