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경제한류 축제' GTI박람회 동해서 개막

13~16일까지 50여 국가 850개 기업 참여 역대 최대 규모

동북아 경제한류 축제의 장인 2018 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가 13일 강원 동해시 웰빙스포츠타운에서 개막했다. (사진=전영래 기자)
동북아 경제한류 축제의 장인 2018 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가 13일 강원 동해시 웰빙스포츠타운에서 개막했다.

개막식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한창우 GTI 박람회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심규언 동해시장과 참가 기업인, 지역 주민 등이 참석했다.

한창우 조직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GTI박람회는 동북아시아 최대 경제한류 축제로 많은 기업과 바이어, 관광객이 함께 한다"며 "무역투자 성과뿐만 아니라 강원도의 가을 정취도 함께 즐기기 바란다"고 전했다.

최 지사는 개회를 선언하면서 "GTI 박람회가 빠르게 성장해왔고 앞으로 동북아의 평화 분위기와 함께 더 성장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한반도의 아침을 여는 도시 동해시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는 소중한 만남이 되고 제품에 대한 상담과 구매가 활발한 박람회가 되길 바란다"고 환영사를 마쳤다.

올해 6회째를 맞는 GTI박람회는 중국, 일본, 러시아 등 50여개 국가에서 850개 기업, 1천여 명의 바이어와 1만여 명의 구매단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국내 기업의 우수제품을 전시 판매하고, 무역 투자 상담을 위해 참가 기업과 해외 바이어를 일대일로 연결하는 한편 통역·행정 등을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수출시장을 개척하고 판로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는 크게 전시관 관람, 상설 문화공연 개최, 먹거리존 운영으로 구성된다.

전시관에서는 참가기업의 우수상품 전시·판매와 기업홍보, 할인 이벤트가 매일 다채롭게 펼쳐진다.

GTI박람회 전시관.
체험존에서는 쿠키와 한과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아트체험과 박람회장을 관람하다 피로를 풀 수 있는 안마의자 체험, 자신의 건강을 진단할 수 있는 자가 건강진단 체험 등 다양한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전시관 밖에서는 행사기관 매일 낮 12시부터 밤 10시까지 다양한 공연과 문화예술행사가 열리고, 먹거리존에서는 향토음식과 글로벌 음식, 그리고 길거리 음식 등이 다양하게 준비된다.

점심식사를 하면서 공연을 즐기는 '도시락콘서트', 우리들의 관심사를 이야기로 나누며 공연을 즐기는 '토크콘서트', 술과 안주의 찰떡궁합인 맥주와 오징어를 즐기며 공연을 관람하는 '오&맥 페스티벌'이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한다.

이와 함께 게릴라식 경품 추첨, SNS 인증샷 올리기, 부스 스템프 찍기 등 여러 가지 이벤트가 열려 참가하는 관람객에게 기념품도 제공한다.

또한 경제협력포럼, 동계올림픽 개최지 경제협력포럼, 동북아여성 CEO 교류회, 세계한상지도자대회를 열어 경제협력의 장으로 활용한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지난해에 이어 동해시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GTI 박람회가 참가기업의 판로 개척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GTI박람회 개막 첫날부터 전시관이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전영래 기자)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영동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